안동 작년 살림내역 1조 3,110억원
안동 작년 살림내역 1조 3,110억원
  • 승인 2018.09.0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보다 1,656억원 늘어
안동시의 지난해 살림살이 규모는 총 1조 3천11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천656억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안동시의 ‘2017 회계년도 재정운영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안동시 살림 규모는 총 1조 3천110억 원으로 규모가 비슷한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평균액 9천882억 원보다 3천228억 원 많다.

반면, 자체수입은 타 지자체 평균액 2천141억 원보다 498억 원 적은 1천643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전재원은 타 지자체 평균액 4천878억 원보다 3천434억 원 더 많은 8천312억 원이다.

주민 1인당 채무액의 경우 유사 지자체 평균이 7만802원인 반면 안동시 주민 1인당 채무액은 0원이다.

공유재산도 유사 지자체 평균액 2조867억 원보다 1천160억 원 많은 2조 2천27억 원 규모를 유지해 안동시 재정은 타 지자체와 비교해 총 살림규모가 크고 재무건전성도 우수한 편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체수입이 타 지방자치단체보다 적은데도 총 살림규모가 더 큰 것은 지방교부세, 국도비 보조금 등 이전재원을 더 많이 확보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안동=지현기기자 jh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