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비자금 조성 박인규 前 행장 징역 5년 구형
채용비리·비자금 조성 박인규 前 행장 징역 5년 구형
  • 김종현
  • 승인 2018.09.04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억울한 탈락자 간과 안돼”
채용비리와 비자금 조성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박인규 전 대구은행장에게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4일 오후 대구지법 형사11부(손현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행장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은 대구은행 최고인사권자로서 투명하게 인사채용 업무를 처리해야 할 의무가 있는데도 권한을 남용했다. 피고인 범죄로 억울하게 채용에서 탈락한 사람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이날 결심에 앞서 박 전 행장 등을 상대로 피고인 및 증인 신문을 2시간 넘게 진행했다. 변호인들도 1시간 이상 진행한 마지막 변론에서 여러 판례를 사례로 들며 대부분 공소사실에 대해 무죄를 주장했다. 박 전 행장도 “채용과 관련해 일부에게는 불공평할 수 있지만 은행 입장에서는 영업에 도움이 되는 사항도 고려했다. 지방은행이다 보니 지역 기업이나 단체 등과 관계도 고려할 필요도 있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달 박 전 행장을 제외한 나머지 피고인 14명에 대해 범죄 가담 정도에 따라 징역 1년∼1년 6월을 구형했다.

박 전 행장 등에 대한 선고공판은 오는 21일 열릴 예정이다.

김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