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상생 유도…어린이 안전벨 의무화”
“대형마트 상생 유도…어린이 안전벨 의무화”
  • 최연청
  • 승인 2018.09.05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의회 5분 자유발언 요약
하병문 의원 “마트-소상공인
공존할 수 있는 시스템 필요”
이시복 “장애인 인식개선 위해
직업재활·시민 캠페인 전개를”
황순자 “어린이집 안전사고
지도·감독 강화 원천 차단해야”
5일 열린 대구시의회 제261회 정례회 본회의에서는 대형유통업체 상생협력강화 및 장애인 친화도시 만들기,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 문제 등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여러 문제들에 대한 시의원들의 집행부를 상대로 한 시정질문 및 5분 자유발언들이 이어졌다. 다음은 주요 시정질문 및 5분 자유발언 요지.

하병문 의원
하병문 의원
◇하병문(경환위원장) 의원은 이날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형유통업체들이 상생협력활동에 참여하도록 유도하는 방안들을 대구시에 제안했다.

하 위원장은 최근 1년간 대구시에 개점한 대형마트는 3곳에 이르는데 대형마트의 입점권한이 구청장·군수에 있다고는 하지만 대형마트 입점이 가지는 파급력은 구·군을 넘어서 대구시 전역에 미치고, 그 피해가 고스란히 대구시내 전역의 전통시장 상인들과 골목상권의 소상공인들에게 미치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뒤 “일부 상생 움직임도 있으나 대구시가 서둘러서 대형유통업체들과 전통시장, 소상공인과 상생을 유도하는 시스템을 구축하지 않는다면 이들의 쇠락은 가속화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시복 의원
이시복 의원
◇이시복(문복위 부위원장) 의원은 시정질문을 통해 대구시가 선제적으로 장애인 친화도시조성 정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그는 “장애인 인식개선 없이는 어떤 장애인 사업을 하더라도 공염불에 불과하다”고 주장하고, 직장 내에서 장애인 인식개선교육이 법정 의무교육으로 시행되고 있지만, 장애인의 고용률을 높이기 위한 법적제도와 직업재활을 주로 다루고 의무교육 이수를 채우려는 형식적인 교육에 불과하기 때문에 실질적인 교육과 시민 캠페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권시장은 “공무원 대상 집합교육에 지역사회 지도층이 함께 참여하는 열린 교육을 실시하고, 시민을 대상으로 인식개선 워크숍을 개최하는 등 대대적인 캠페인을 추진하고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답변했다.

황순자 의원
◇황순자(건교위) 의원은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교통약자들이 이용하는 통학·통근차량에 대해 승·하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설치할 것을 촉구했다.

황 의원은 “잊을만 하면 반복되는 어린이집 안전사고에 대해 어린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억장이 무너지고 매번 발생한 사고에 대해 당국은 대책을 강구했지만 달라진 게 없다고 학부모들은 성토하고 있다”며 어린이집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차량기사와 인솔 보육교사의 철저한 안전교육, 통학차량 내부에 ‘어린이 확인 안전벨’같은 안전장치 설치 의무화, 보육교사의 인성교육 등에 대해 지도·감독을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근본대책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

최연청기자 cy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