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끌던 영천경마공원 설립 속도낸다
10년 끌던 영천경마공원 설립 속도낸다
  • 이창준
  • 승인 2018.09.0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만희 의원 중재 성과
연내 실시설계 착수
2023년 1월 개장 목표
자유한국당 이만희 국회의원(영천시.청도·사진)의 적극적인 중재로 지난 2009년 사업 선정 후 10년 가까이 지연돼오던 영천경마공원(렛츠런파크 영천)이 2023년 1월 개장을 목표로 연내 실시설계에 착수한다.

5일 이 의원실에 따르면, “한국마사회가 지난달 31일 이사회를 열고 영천시 금호읍 일대 20만평 부지에 1차 1천570억원 규모의 투자를 통해 경마에 필요한 시설과 시민공원을 설치하고 영천경마장 건설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면서 “향후 법개정 및 추가적인 MOU 체결 등을 통해 레저세 감면 문제가 해소되는 상황에 맞춰 추가 사업비 1천500억원을 투입해 문화·관광형 테마파크 시설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그간 이만희 의원은 국정감사 및 농림부장관 인사청문회, 마사회 현안질의 등을 통해 말산업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역설하며 영천 경마공원 사업지연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신속한 사업 이행을 촉구해 왔다.

이 의원은 또한 경상북도의 레저세 감면 문제 해결을 위해 올해 ‘말산업육성법’을 통과시켰고, 십여 차례에 걸친 관계기관 TF회의와 현장 간담회 개최를 통해 농림부, 행안부, 경북도, 마사회와의 공조체계를 강화하고 지역주민의 열망과 여론을 전하는 등 영천시민의 목소리를 대변했다.

이 의원은 무엇보다 쟁점이 됐던 경주일수를 최소 3개월 이상으로 확대키로 했으며 부지임대 비용 3천 57억 원을 마사회 중·장기 계획안에 모두 포함시키는 성과도 냈다.

한편 이만희 의원은 “영천시의 미래 먹거리가 될 렛츠런파크 조성에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있으며,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맞춰 일자리 증가와 인구유입을 실현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 시키고 주민 분들의 삶이 윤택해 지도록 더욱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창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