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 4강’ 박항서 “조국 잊지 않으며 베트남 승리 최선”
‘AG 4강’ 박항서 “조국 잊지 않으며 베트남 승리 최선”
  • 승인 2018.09.06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서 명장으로 인정받아
내달부터 11월 스즈키컵 준비
한국서 프로 1.5군과 평가전
박항서-미소머금고인터뷰
베트남 축구 박항서 감독이 6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베트남의 영웅, 박항서 감독이 금의환향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 감독은 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다시 밟았다. 현지 항공사 사정으로 항공편이 2시간가량 연착됐지만, 피곤한 기색 없이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국내 취재진과 인사를 나눴다.

박 감독은 아시안게임 이후 베트남 현지 분위기를 묻는 말엔 “메달을 따지 못해 정부에선 자제하는 분위기가 있었다. 베트남 국민은 예전처럼 반겨주셨다”라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축구대표팀은 아시안게임에서 조별리그 일본과 경기에서 승리하는 등 파란을 일으키며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베트남이 아시안게임 준결승에 오른 건 사상 처음이다.비록 4강에서 한국에 패한 뒤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랍에미리트에 승부차기 끝에 패해 메달 획득엔 실패했지만,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 내에서 다시 한 번 명장으로 인정받았다.

박항서 감독의 권위를 버리고 선수들을 이끄는 ‘겸손한 리더십’이 큰 화제다. 아시안게임 기간 박 감독이 선수의 발을 직접 마사지해주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박 감독은 다시 한 번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베트남 내에선 박항서 감독과 연장 재계약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빗발치고 있다. 한편에선 연봉 3억원 수준인 박 감독의 대우가 너무 박하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다. 이에 박항서 감독은 웃으며 “선수들과 즐겁게 생활하고 있다. 연봉 문제는 이미 계약이 되어 있는 부분이다”라며 “현재 상태에 만족하고 열심히 일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박항서 감독은 다음 달부터는 11월에 개막하는 동남아시아 축구선수권대회(스즈키컵) 준비에 들어간다.

박 감독은 베트남 대표팀을 이끌고 한국을 찾아 국내에서 스즈키컵을 대비하기로 했다. 그는 “대한축구협회의 도움을 받아 파주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흘 정도 전지훈련을 하기로 했다”라며 “K리그 기간이라 프로 1.5군 정도의 팀과 2차례 비공식 경기를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박항서 감독은 ‘최고의 외교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는 취재진의 말에 “아시안게임 4강전 한국과 경기를 앞두고 애국가가 나왔을 때 가슴에 손을 얹은 것에 관해 베트남 언론에서 말이 나왔다”라며 “난 한국 국민이자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다. 조국을 잊지 않으면서도 베트남 축구대표팀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