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측 “암표 거래 대처한 뒤 2차 예매”
H.O.T. 측 “암표 거래 대처한 뒤 2차 예매”
  • 승인 2018.09.09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세대 아이돌 그룹 H.O.T. 측이 암표 거래상들에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경고했다.

공연주최사인 솔트이노베이션과 홍보대행사 PRM아이디어랩은 “H.O.T. 콘서트 티켓 8만장이 매진됐다”며 “암표 거래에 대처한 후 2차 티켓 오픈을 하겠다”고 8일 밝혔다.

10월 13∼14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H.O.T. 콘서트는 전날 오후 8시 예매를 개시하자마자 매진됐다.

예스24, 옥션티켓에는 티켓 구매 대기자가 10만명 넘게 몰렸으며 한때 서버가 마비됐다.

그간 공연계에서는 티켓의 불법 양도와 암표가 해묵은 문제로 거론됐다. 특히 암표상들이 매크로(MACRO)라는 프로그램을 이용해 좋은 좌석을 싹쓸이하고 가격을 올려 되파는 사례가 빈번했다.

지난해 JYP엔터테인먼트는 밴드 데이식스 공연 예매 과정에서 불법적인 경로로 예매된 좌석을 취소시켰으며, 가수 이승환도 불법 티켓을 전석 취소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