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 흉기 인질극 50대 테이저건으로 제압
부산역 흉기 인질극 50대 테이저건으로 제압
  • 승인 2018.09.0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역 플랫폼에서 흉기를 들고 인질극을 벌인 뒤 도주한 50대 남성이 테이저건을 맞고 검거됐다.

국토교통부 부산지방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9일 오전 10시 30분께 부산역 구내 열차승무원 숙직실에서 A(58)씨를 붙잡아 특수협박과 인질강도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KTX에 무임승차했다가 KTX 승무원에게 적발돼 이날 오전 10시 5분께 부산역 11번 플랫폼에서 KTX 승무원이 부산역 승무원에게 인계하는 과정에서 휴대한 흉기를 들고 청소 근로자 B(61·여)씨를 붙잡고 인질극을 벌이며 저항했다.

A씨는 철도경찰관 6명을 비롯해 관할 부산동부경찰서 경찰관 등과 인질극을 벌이며 15분가량 대치했다.

A씨는 이어 B씨를 데리고 열차 선로를 가로질러 가려다 B씨를 선로 근처에서 풀어주고 혼자 펜스를 넘어 열차승무원 숙직실에 잠입했다.

A씨를 검거하러 쫓아간 철도경찰관 등은 A씨가 숙직실에서도 10분가량 TV와 도자기 등을 던지며 완강히 저항하자 창문 너머로 테이저건을 쏴 A씨를 검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