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위기경보 ‘관심 → 주의’ 단계 격상
메르스 위기경보 ‘관심 → 주의’ 단계 격상
  • 강나리
  • 승인 2018.09.0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 설치
환자 밀접 접촉자 격리·모니터링
질병관리본부가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8일 긴급상황센터장 주재로 위기 평가회의를 개최해 이같이 결정하고, 본부 내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설치했다고 9일 밝혔다.

보건당국은 환자 입국 후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해 밀접 접촉자 22명(9일 기준)에 대한 자택 격리와 증상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다. 밀접 접촉자들은 환자 접촉 이후 최대 14일까지 집중 관리된다.

항공기 동승객 등 440명도 해당 지자체에 명단을 통보해 수동 감시하고 있다. 수동 감시는 메르스 잠복기 14일 동안 관할 보건소가 정기적으로 유선이나 문자로 연락하고, 대상자가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연락하도록 관리하는 방법이다.

이와 함께 질본은 전국 17개 시도에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 격상을 알리고 모든 시도별로 지역 방역대책반을 가동할 것을 지시했다.

질본 관계자는 “지자체와 함께 접촉자 조사 및 관리를 철저히 해 추가 전파 차단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개인 위생 수칙을 준수하는 한편, 메르스 환자로 의심될 경우 해당 지역 보건소나 1339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은 ‘관심’, ‘주의’, ‘경계’, ‘심각’으로 나뉜다. ‘주의’는 메르스 등 해외 감염병이 국내에 유입될 시 국내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당국이 감시에 들어가는 단계다.

강나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