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보건당국, 메르스 확산방지 총력을”
與野 “보건당국, 메르스 확산방지 총력을”
  • 이창준
  • 승인 2018.09.0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국민 불안 해소 필요”
한국 “확진자, 설사 증상 호소
공항 보건 검색대 통과는 문제”
바른 “추석전 확산 방지 중요”
여야는 9일 2015년 이후 3년 만에 국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 환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당국이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보건당국의 초기대응에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우려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민 불안 해소에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환자가 ‘쿠웨이트 방문 기간 설사 증상이 있었다’고 신고했는데도 공항 보건검색대를 통과한 것은 큰 문제”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이런 상황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초기대응이 잘 됐다’고 자화자찬을 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인식이 안일한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면서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등 갖은 실정으로 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서 설상가상으로 메르스 사태가 확산된다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충격은 상당할 것”이라고도 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해당 환자와 함께 있었던 접촉자들을 정확히 파악해 2차 감염이 발생치 않도록 해야 한다”며 “추석 성묘부터 민족대이동 시즌을 앞두고 있는 만큼 초기 확산 방지가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단 하루 만에 확진판정이 이뤄져 다행”이라며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간 원활한 협력 체계와 정보 공유로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여당인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메르스는 초기 대응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며 “2015년 ‘메르스 쇼크’ 당시 정부와 보건당국, 의료계의 미흡한 대처로 메르스 종식을 공식 선언할 때까지 감염자 186명 중 38명이 목숨을 잃었고, 1만6천여명이 격리됐던 게 그 단적인 예”라고 지적했다.

홍 대변인은 “정부와 여당은 국가의 모든 방역 역량을 총동원해 메르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정부는 검역을 강화하고 철저한 대비책 마련으로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