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의 반란…오사카, 메이저 테니스 정상
신예의 반란…오사카, 메이저 테니스 정상
  • 승인 2018.09.0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S오픈 테니스 女 단식서
‘여제’ 윌리엄스 2-0 완파
日 최초 메이저 대회 우승
US OPEN TENNIS <YONHAP NO-1884> (UPI)
오사카 나오미가 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에서 세리나 윌리엄스를 꺾고 단식 우승을 차지한 후 우승컵에 입을 맞추고 있다. 연합뉴스


20세 신예 오사카 나오미(19위)가 일본인 최초로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오사카는 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 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300만 달러·약 590억원) 13일째 여자단식 결승에서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26위·미국)를 2-0(6-2 6-4)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오사카는 일본인 최초, 아시아 선수로는 2011년 프랑스오픈과 2014년 호주오픈 여자단식을 제패한 리나(중국)에 이어 두 번째 ‘메이저 챔피언’이 됐다. 우승상금은 380만 달러(약 42억7천만원)다. 메이저 대회 남자단식에서는 아시아 국적 선수가 우승한 적이 없다.

윌리엄스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했더라면 메이저 대회 단식에서 24번째 정상에 오르며 마거릿 코트(호주·은퇴)의 역대 메이저 대회 단식 최다 우승 기록과 동률을 이룰 수 있었으나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아이티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혼혈 선수인 오사카는 이날 승리로 ‘포스트 윌리엄스’의 선두 주자로 급부상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