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애, JLPGA 2주 연속 제패 ‘시즌 3승’
신지애, JLPGA 2주 연속 제패 ‘시즌 3승’
  • 승인 2018.09.0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산 20승 고지 ‘눈앞’
시즌 상금왕까지 노려
신지애(30)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2주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신지애는 9일 일본 도야마현 이미즈시 고스기 컨트리클럽(파72·6천605야드)에서 열린 제51회 코니카 미놀타컵 LPGA 챔피언십(총상금 2억엔)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공동 2위 안선주(31)와 정재은(29)을 9타 차로 여유 있기 따돌렸다.

2일 끝난 JLPGA 투어 골프5 레이디스 토너먼트(총상금 6천만엔)에서도 우승한 신지애는 이번 주 메이저 대회까지 제패하며 시즌 3승째를 거뒀다.

신지애는 5월 역시 메이저 대회인 살롱파스컵에서도 우승하는 등 올해 열린 두 차례 메이저 대회를 휩쓸었다.

JLPGA 투어는 27일 개막하는 일본여자오픈, 11월에 열리는 리코컵 투어 챔피언십 등 이번 시즌 2개 메이저 대회가 남았다.

JLPGA 투어 통산 19승을 따낸 신지애는 이로써 투어 통산 20승 고지도 눈앞에 뒀다.

우승상금 3천600만엔(약 3억6천만원)을 받은 신지애는 시즌 상금왕도 노릴 수 있게 됐다.

이 대회 전까지 상금 3위였던 신지애는 시즌 상금 1억2천451만 4천951엔으로 상금 선두로 도약했다.

2008년에 JLPGA 투어 첫 우승을 달성한 신지애는 2014년부터 일본 무대에 전념하고 있다.

2006년부터 2008년까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왕에 올랐던 신지애는 미국 진출 첫해인 2009년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도 상금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일본에서도 상금왕이 되면 사상 최초로 한국, 미국, 일본 상금왕을 석권하는 선수가 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