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환자와 같은 비행기 탄 4명 이상 없어”
“메르스 환자와 같은 비행기 탄 4명 이상 없어”
  • 김종현
  • 승인 2018.09.10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모니터링 결과 발표
21일까지 능동감시체계 가동
대구시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61세 남성과 같은 비행기에 탑승한 대구 거주 4명을 모니터링한 결과 지금까지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오는 21일까지 이들 4명에게 전담 공무원을 배치해 능동감시 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또 경북대병원과 대구의료원에 설치된 국가지정 음압치료병상(15병상) 외에 지역 거점병원 중환자실에도 32병상 규모 음압치료병상을 추가 확보했다.

시는 향후 환자 발생 가능성 등에 대비해 낙동강수련원에 임시 격리시설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대구에는 격리 상태에 있는 메르스 환자 밀접접촉자는 한 명도 없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상황 종료 때까지 방역대책반을 상시 가동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