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용암온천 화재, 이용객 15명 연기 흡입 병원 옮겨져
청도 용암온천 화재, 이용객 15명 연기 흡입 병원 옮겨져
  • 승인 2018.09.11 1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오전 9시 54분께 경북 청도군 화양읍 청도용암온천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이용객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당국과 청도군에 따르면 불은 지하 1층에서 시작했으며 현재 연기가 외부로 뿜어져 나오고 있다.
지금까지 이용객 15명이 연기를 흡입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또 남탕에 있던 이용객은 모두 대피했으며 여탕 이용객은 대피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6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했으며 오전 10시 17분 초기 진화를 완료했다. 또 지하 1층∼지상 5층 모든 층에서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수색하고 있다.
이 건물 1∼2층은 목욕탕, 3∼5층은 객실인 것으로 전해졌다.
청도소방서 관계자는 "가용 인력 모두가 출동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청도=박효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