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인
낙인
  • 승인 2018.09.1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명자




어릴 때

*호로자식이란 말을 곧잘 듣곤 했다

조실부한 나에게 중학교 한문 선생님이

친절하게도 붙여 준 이름이다

똑같이 잘못해도

아비 없는 난 호로자식이 돼야 했다

-모범생이 돼야 한다, 호로자식 소리 안 들으려면!

나만 보면 친절하게 콕 찍어서 일러 주던

그 선생님은 지금 저세상 사람이겠지만

살아 있대도 원망스럽진 않다

그 순간은 피지 못하고 지는 꽃처럼

살아 있음이 참 몸 둘 바 모르게 수치스러웠는데

어쩌면 그런 가르침이

감정의 양면을 일깨워 주었기에

출근길, 한 트럭의 돼지를 보면서

괜스레 화딱지가 난 게 아닌가 싶다

꿀꿀, 꽥꽥거리며

정말 돼지 멱따는 소릴 내는 놈들,

허연 등짝에는

곧 죽을 놈이란 낙인이 식육점 홍등처럼 찍혀 있다

그들은 안다 죽으러 가는 길임을,

나도 안다 내가 호로자식이었음을,

동물의 본능은 이렇게

스스로 숙명임을 받아들여야 할 시간에서야 깨닫곤 한다지

거룩한 이름표 하나 등짝에 붙인 돼지들처럼



*호로자식:후레자식의 지방사투리


◇황명자= 경북 영양 출생. 1989 문학정 신으로 등단.
시집 ‘귀단지’, ‘절대고수’,  ‘자줏빛 얼굴 한 쪽’ 외.




<해설> 화자의 애틋했던 지난 세월이 눈물겹다. 후레자식 소리를 경계하라는 한문선생의 말이 낙인으로 찍혀서 살아야 했던 그 고달픈 시절이 비장미를 더한다. 허울 좋은 거적때기 낙인을 운명처럼 입고 산 세월이 얼마나 아파겠는가.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