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민정음 본문 서각’ 작품 상주시에 기증
‘훈민정음 본문 서각’ 작품 상주시에 기증
  • 승인 2018.09.1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청 전병현 씨 3년간 제작
“미공개 해례본 보전 염원”
훈민정음본문서각작품기증
전병현씨(가운데) 부부가 작품을 기증한 후 황천모 상주시장과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상주시는 최근 상주 문화회관 지하전시실에서 은행나무 8폭 ‘훈민정음 본문 서각’작품(가로 264cm × 세로 190cm, 무게 40kg)에 대한 기증식을 열고 기탁자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 작품은 상주시 외답동에 거주하며 ‘대한민국 환경미술협회 상주지부’회원으로 활동 중인 석청 전병현(69)씨가 3년간 지극정성으로 제작한 병풍이다.

전 씨는 당뇨질환을 앓던 중 요양을 위해 1990년 3월 연고가 없는 상주로 주거를 옮겨 생활하고 있다.

증세가 호전된 2003년부터 청년 시절에 익혔던 서각작품 활동을 재개하고 환경미술협회 회원으로 등록했다.

전 씨는 “전국민의 관심과 우려 속에 그 존재가 드러나지 않는 ‘훈민정음 상주 해례본’의 온전한 보전을 염원해 ‘훈민정음 본문 서각’ 작품을 제작했다”고 말했다.

또 “10회 회원전을 맞아 이 작품을 기증하게 됐으며, 하루 빨리 ‘훈민정음 상주 해례본’이 온전한 모습으로 세상에 공개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황천모 시장은 “‘훈민정음 상주 해례본’의 보전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전개 하겠다”고 밝혔다.




상주=이재수기자 leej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