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급여 수급자 증가 대책 마련해야”
“실업급여 수급자 증가 대책 마련해야”
  • 윤정
  • 승인 2018.09.1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언석 의원 주장


정부가 발표하는 통계마다 ‘역대’를 경신하고 있다. 실업률과 7월 신규 취업자, 부동산 가격에 이어 ‘실업급여’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경북 김천·사진)이 11일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8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8월 실업급여 지급액은 6천158억원으로 작년 8월(4천708억원)보다 30.8%(1천450억원) 급증했다. 이는 지난 5월에 6천83억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기록을 깬 것이다.

실업급여 증가는 최저임금의 영향이 크다. 올해 최저임금이 16.4% 오르면서 실업급여 일일 하한액도 5만4천216원으로 인상됐다. 때문에 일일 하한액이 기존 상한액이었던 5만원을 초과한 것은 물론 상한액도 6만원으로 1만원 올랐다. 실업급여 수령 대상자가 줄어도 실업급여 지급액은 오를 수밖에 없는 구조다.

지난 9일 발표된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103만9천여명에 이르는 ‘공식 실업자’와 잠재경제활동인구, 시간 관련 추가 취업 가능자를 모두 더한 ‘실질 실업자’가 342만6천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4월부터 올해 7월까지 16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다. 올해 2분기에 실업급여를 받은 인원은 63만5천4명으로 2010년 이후 가장 많았으며 지급된 실업급여 총액(1조7천821억원)도 역대 가장 많았다.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지급된 실업급여는 총 4조3천411억원이다.

송언석 의원은 “실업급여 수급자가 늘어나는 것은 그만큼 비자발적인 실업자가 많다는 방증”이라며 “실업급여 수급자 및 신규 실업자를 업종별, 연령대별로 분석해 최저임금 등 정책의 영향을 분석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정기자 y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