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박 수비 고전…벤투호, 아쉬운 무승부
압박 수비 고전…벤투호, 아쉬운 무승부
  • 승인 2018.09.11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칠레와 평가전 0-0…설욕 실패
막판 교체 전략에도 득점 못해
손흥민, 주장으로 풀타임 활약
손흥민
“절대 못 뺏겨” 11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대 칠레 경기.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벤투호 1기’ 축구 태극전사들이 남미의 ‘강호’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지만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평가전에서 전후반 90분 승부를 펼쳤지만 상대 골문을 열지 못한 채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지난 7일 코스타리카전에서 2-0 완승을 낚았던 벤투호는 9월 A매치 2경기에서 1승 1무를 기록했다.

칠레와 역대 상대전적에서는 1무 1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을 앞뒀던 지난 2008년 1월 30일 0-1 패배를 안겼던 칠레를 상대로 설욕에는 실패했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원톱에 세우고 좌우 날개로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함부르크)을 배치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합작했던 황의조, 손흥민, 황희찬 트리오를 활용하겠다는 벤투 감독의 승부수였다.

황의조 뒤에서 남태희(알두하일)가 서고, 기성용(뉴캐슬)과 정우영(알사드)이 더블 볼란테로 나섰다.

포백 수비진에는 왼쪽부터 홍철(수원)-김영권(광저우)-장현수(FC도쿄)-이용(전북)이 늘어섰고, 골키퍼 장갑은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2위의 칠레는 남미의 강호답게 강한 전방 압박과 탄탄한 수비로 한국에 맞섰다. FC바르셀로나 주축 미드필더인 아르투로 비달이 공격과 수비를 조율하며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칠레는 경기 시작 4분 왼쪽 프리킥 기회에서 디에고 발데스가 크로스를 올려주자 비달이 오른발 발리슛을 날리며 첫 포문을 열었다. 다행히 공이 수비벽을 뚫지 못했다.

한국도 서서히 공세를 강화했다.

전반 7분에는 남태희가 상대 미드필드 지역에서 패스를 가로챈 뒤 황희찬에게 찔러줬다. 하지만 상대 수비수에 막히면서 결정적인 기회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 39분 황의조가 상대 문전을 쇄도하며 공을 가로챈 뒤 뒤쪽의 손흥민에게 공을 찔러줬지만 손흥민의 슈팅이 수비수를 맞고 굴절됐다. 43분에는 이용이 상대 진영으로 침투한 황희찬에게 수비수 사이로 스로인을 해주자 황희찬이 터닝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이었다.

후반 들어서도 칠레는 오히려 공세를 더욱 강화했다.

벤투 감독도 황의조를 빼고 지동원을 투입해 공격에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칠레의 공격은 더욱 매서웠다. 후반 17분에는 마우리시오 이슬라가 크로스를 해주자 우리 수비수 뒷공간으로 파고든 비달이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다행히 공이 비달의 발에 빗맞는 바람에 굴절됐지만 실점을 허용할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남태희 대신 이재성을 투입한 벤투호의 태극전사들도 4만여석의 관중석을 가득 메운 홈팬들의 응원 속에 맞공세를 이어갔다.

벤투 감독은 후반 막판 황희찬 대신 발이 빠른 문선민(인천), 이용 대신 김문환(부산)을 교체 투입했지만 끝내 칠레의 문전을 열지 못했다.

손흥민은 아시안게임 출전 등 혹사 논란 속에서도 주장 완장을 차고 풀타임으로 뛰며 공격을 이끄는 헌신을 보여줬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