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시 소통’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내일 개소
‘상시 소통’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내일 개소
  • 최대억
  • 승인 2018.09.12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南 소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北, 조평통 부위원장이 겸직
개소식 갖고 바로 업무 돌입
남북간 24시간, 365일 소통 창구의 역할을 맡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문을 연다.

개소식은 이날 오전 10시30분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열린다.

개소식에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초청인사들이 참석하고, 북측은 리선권 고위급회담 단장(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부문별 회담대표 인원 등이 나온다. 개소식 행사는 식전행사·공식행사로 진행하며, 남북 각각 50~60여명이 참석한다.

연락사무소가 갖는 의미에 걸맞게 남북의 차관급이 소장을 맡는다.

남측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겸직할 예정이다. 남북 정상의 위임을 받아 포괄적인 협의가 가능한 급으로 여겨진다.

남측 인원은 연락사무 인력 20명, 시설유지관리 등 보조인력 10명 등 총 30명으로 구성한다. 양측은 증원이 가능하고, 보조인원은 별도로 운영한다. 운영시간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9시~오후 5시다. 정상근무 시간 외 긴급한 문제 처리를 위해 비상연락수단을 설치·운영한다. 연락사무소 인원들의 통행과 편의는 당국회담 대표단과 동일하게 보장한다.

통일부는 12일 설명자료에서 “연락사무소장은 책임 연락관이자 대북 교섭·협상대표의 기능을 병행하며, 필요시 쌍방 최고책임자의 메시지를 직접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차관급 소장이 임명됨에 따라, 연락사무소를 통해 남북이 협의할 수 있는 폭과 권한이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책임 있고 폭넓은 상시 협의채널은 남북관계뿐 아니라 북미관계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며, 궁극적으로 한반도 평화정착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락사무소는 4·27판문점선언에서 설치하기로 합의했다. 연락사무소는 기존 교류협력협의사무소를 개보수해 사용한다. 북측은 우리측 기자들의 취재를 보장하기로 했으며, 행사장 설치 등 세부적인 사안에 대해선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남북은 9·14 개소식 이후 공동연락사무소 업무를 바로 개시한다.

연락사무소는 교섭·연락 업무, 당국간 회담·협의 업무,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의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남북은 이런 내용을 담은 ‘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 협의를 마무리하고, 개소식에서 고위급회담 양측 수석대표가 서명·교환할 예정이다.

소장은 주 1회 정례회의와 필요시 협의 등을 진행해 남북간 주요현안을 논의 해결해 나가는 ‘상시교섭대표’로 역할을 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이를 통해 북미간 비핵화 협의의 진전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남북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