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대정부질문,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與野 “대정부질문, 남북정상회담 이후에”
  • 이창준
  • 승인 2018.09.13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당 수석부대표 회동서 합의
인사청문회 일정도 변경키로
여야는 정기국회 대정부질문 일정을 남북정상회담 이후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전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의사일정 연기를 제안한 데 따른 것이다.

더불어민주당 서영교·자유한국당 윤재옥·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 수석부대표는 13일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이같이 합의했다.

여야는 14일·17일·18일로 예정된 국회 대정부질문을 남북정상회담 이후인 10월 1일·2일·4일로 조정하기로 했다. 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서는 정경두 국방부장관 후보자와 이종석 헌법재판관 후보자 청문회를 각각 19일에서 17일로 바꿨다.

여야는 당초 13일(정치)·14일(외교통일)·17일(경제)·18일(교육·사회·문화) 국회 대정부질문을 하기로 의사일정에 합의했으며 이날 정치 분야에 대한 대정부질문을 했다. 제3차 남북정상회담은 18∼20일로 예정돼 있어, 이번 대정부질문이 남북정상회담에 가려 주목을 받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창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