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제적 대북 제재 속 대기업 총수 방북 우려”
한국 “국제적 대북 제재 속 대기업 총수 방북 우려”
  • 이창준
  • 승인 2018.09.16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 “정치행사에 기업인 이용 말아야”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삼성, 현대, LG, SK 등 대기업 총수가 동행하는 것을 놓고 ‘우려’를 표시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14일과 16일 연 이어 논평을 내고 “지금 국제적으로 강력한 대북제재가 지속되고 있고, 미국은 북한과 거래하는 기업들에게 국제시장에서 퇴출을 시키는 등 강력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남북공동연락소 개소 대해서도 미국측에서는 남북관계발전이 북한 비핵화 속도와 간극이 커지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2000년 8월 현대아산 정몽헌 회장이 북한의 7대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권을 획득하고 북측에 최소 5억달러(약5천350억원)라는 큰돈을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하지만 2008년 박왕자씨 피살 사건으로 금강산관광이 중단되고, 2011.4 북측에서 사업권 취소로 현대 아산은 지난 10년간 누적 영업손실이 2천억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14일 “이번 회담은 ‘남북정상’회담인가? ‘경협정상’회담인가?”라고 반문하면서 “문정부의 과욕, 과속, 과시를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논평했다.

이어 “북한의 핵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총수들을 대동하고 가서 뭘 어쩌자는 것인가? 설마 대북 제재를 위반하고 투자하라고 기업 총수를 대동하고 가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 비핵화를 앞당기는 일에 더 집중하고, 기업은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진력을 다하면 된다”며 “더 이상 정치행사에 기업인을 이용하며 들러리 세우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