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독도에 울려퍼진 영남아리랑
울릉·독도에 울려퍼진 영남아리랑
  • 승인 2018.09.1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리랑보존회, 첫 축제
“독도는 우리땅” 세계 천명
각 지역 민요 보존 계승
어울림 한마당 공연 펼쳐
아리랑보존회
(사)영남민요아리랑보존회 정은하 회장(오른쪽에서 7번째)과 단원들이 16~18일 울릉도와 독도에서 ‘제1회 울릉 독도 아리랑 축제’ 공연을 가졌다.



한국의 대표적 서정 민요인 아리랑의 아름다운 선율이 우리 땅 동쪽 끝 울릉도·독도에서 힘차게 울려 퍼졌다.

(사)영남민요아리랑보존회(회장 정은하)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울릉도·독도에서 ‘제1회 울릉·독도 아리랑 축제’를 가졌다.

아리랑축제는 (사)영남민요아리랑보존회, 울릉도·독도아리랑보존회가 공동 주최·주관하며, 특히 이번 공연에는 지역 아리랑을 보존하고 계승하는 영남지역 대표들도 참여해 각 지역 아리랑공연을 함께 선보였다. 또한 이번 축제는 민족의 혼이 담겨진 소리 아리랑 공연을 독도 현지에서 진행함과 동시에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다시 한 번 천명하고, 독도는 우리의 영토임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에 앞서 16일엔 울릉도 도동항여객선터미널 환송공원에서 지역주민, 관광객을 대상으로 함께하는 아리랑 어울림 한마당 공연을 펼쳐 큰 호응을 받았다.

이어 김연갑 문경 아리랑학교장(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은 울릉도역사문화체험관에서 아리랑 관련 특강을 펼치는 등 아리랑을 알리는 첫 자리를 마련했다.

정은하 (사)영남민요아리랑보존회장은 “독도현지에서 아리랑 공연을 통해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확실히 밝혔다”며 앞으로도 “독도아리랑을 비롯한 각종 아리랑을 널리 알리고 전파해 민족정신 고취에 혼신의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인 한국의 대표 민요 ‘아리랑’은 한국과 한민족 사회에서 널리 애창되는 민요로써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부를 수 있는 노래다. 특히 아리랑은 특정 지역과 개인의 창작물이 아닌 여러 세대에 걸쳐 각 지역에서 구전으로 전승돼 왔다.




울릉=오승훈기자 fmdeh@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