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 가시적 성과 내야” 한목소리
“비핵화 가시적 성과 내야” 한목소리
  • 이창준
  • 승인 2018.09.18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바른미래당 지도부 논평
“구체적·실질적 로드맵 필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만남을 TV를 통해 지켜보며 “비핵화에 대한 가시적인 성과”를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을 태운 전용기가 평양국제공항(순안공항)에 착륙하자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통해 한반도의 진정한 비핵화를 앞당기고, (비핵화를) 언제까지 하겠다는 구체적인 약속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나와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앞서 원내대책회의서도 “지금 필요한 것은 비핵화의 실질적인 로드맵이거나 그것이 아니더라도 김정은 위원장의 입을 통한 비핵화의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천명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과 국가안위를 위해서 북한의 비핵화는 반드시 달성해야 하는 국민적 염원이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방북이 미북대화 재개를 위한 제한적인 목적이 되어서는 안 된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진전을 만드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역시 남북 정상의 만남을 TV로 지켜보면서 “북한에서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을) 대대적으로 환영하고 있다. 회담이 잘됐으면 좋겠다”며 “비핵화를 구체화한 계획에 합의하고, 북핵 시설 검증 리스트가 제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상회담의 결과를) 미국이나 국제사회가 긍정적으로 보고, 이를 통해 한반도 평화에 기여했으면 좋겠다”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