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속살’ 드러내고 “진지한 대화 준비돼 있다”
김정은, ‘속살’ 드러내고 “진지한 대화 준비돼 있다”
  • 윤덕우
  • 승인 2018.09.18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상 첫 노동당사 정상회담
金, 자신의 공식 집무실 공개
“공식성 강화” 파격적 조치
도·감청 방지 등 최상급 보안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 위원장의 집무실이 있는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첫 정상회담을 가졌다.

북한이 본부청사라는 표현을 사용하고는 있지만, 3층 건물인 이곳은 ‘당 중앙’으로 일컬어지는 북한의 최고지도자만을 위한 건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곳을 찾아 김 위원장과 회담을 하는 첫 정상으로 알려졌다.

2000년과 2007년에 남북정상회담이 있었지만, 두 차례 모두 회담은 남측 대통령이 묵는 숙소인 백화원영빈관에서 이뤄졌다.

그러나 이번에는 숙소가 아닌 김 위원장의 공식 집무실에서 회담함으로써 공식성을 강화함은 물론 보다 더 깊이 있는 회담이 가능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자신의 집무공간에서 회담한다는 것은 비핵화와 평화체제, 남북관계 등에 대해 진지한 대화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이어 “본부청사를 문 대통령에게 공개하는 것은 북한의 깊은 속살을 드러내는 것과 같다”며 “북한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보여준 파격적인 조치 중에 가장 눈길을 끈다”고 말했다.

사실 북한에서 최고지도자가 머무는 집무실은 최상급 보안 중의 하나로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설에는 외부 인사들에게 일절 공개되지 않았다.

이곳이 공개된 것은 지난 3월 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이 김 위원장과 면담할 때가 처음이었다. 당시 김정은 위원장은 남측 사절단과 만나 현안을 논의하고 이곳의 연회장에서 만찬까지 했다.

이후 김 위원장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비롯해 최근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평양을 찾은 발렌티나 이와노브나 마트비옌코 러시아 연방평의회(상원) 의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인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 등도 이곳에서 만났다.

남쪽과 대화를 위해 본부청사의 문을 연 김정은 위원장이 이번에는 남쪽과 정상회담을 위해 자신만을 위한 공간을 과감히 문 대통령에게 공개한 셈이다.

노동당 본부청사는 중구역 노동당 단지 내에 있으며 걸어서 채 10분도 안 되는 거리에 러시아 대사관이 자리 잡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은 보안을 이유로 러시아 대사관을 다른 곳으로 이주시키려고 했으나 러시아 측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래서 북한은 본부청사 앞에 20층 규모의 아파트를 지었다. 러시아 대사관에서 이뤄질지 모르는 도·감청을 막기 위한 조치로 이 아파트는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병풍아파트’라고도 불린다.

이 아파트에는 노동당 부위원장과 노동당 부장, 서기실·조직지도부·선전선동부·국제부 등 노동당 핵심 부서의 부부장들이 살고 있다.

평양공동기자단=최대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