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영접’ 받은 文 대통령…첫날 바로 회담 돌입
‘최고의 영접’ 받은 文 대통령…첫날 바로 회담 돌입
  • 승인 2018.09.18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해·공 3軍 의장대 사열
역대 최초 21발 예포 발사
김정은 직접 공항서 맞이
무개차 동승 카퍼레이드도
과거엔 둘째날 회담 개최
DJ·盧 전 대통령때와 달라
의장대사열-3
인민군 의장대 사열받는 文 대통령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의장대 사열을 받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평양 순안국제공항에서 만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미대화 재개’ 목표를 첫머리에 거론하며 평양으로 떠났고, 도착해서는 육·해·공군으로 구성된 3군 의장대의 사열을 받았으며 이때 역대 남북정상회담 최초로 21발의 예포(Cannon Salute)가 발사되는 극진한 영접을 받았다.

문 대통령 자신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직접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직접 공항에서 맞이했고 김정일 국방위원장 때보다 더 파격적인 의전을 보인 것이다.

평양 방문을 열렬히 환영한다는 플래카드가 공항 곳곳에 걸려 있는 가운데, 문 대통령 부부를 태운 전용기가 공항에 내리자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건물 밖으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본격적인 환영 행사가 시작됐다.

김 위원장 부부가 비행기 탑승 계단 바로 아래까지 다가서고, 전용기 문이 열린 뒤 문 대통령 내외가 손을 흔들며 평양에 첫발을 딛었다.

박수를 치며 기다리던 김정은 위원장이 오랜 친구를 만난 듯 두 팔 벌려 힘있게 문 대통령과 세 차례나 포옹했고, 문 대통령도 김정숙 여사와 함께 환영 나온 평양 시민들에게 90도로 고개 숙여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향하는 길에 무개차에 동승, 카퍼레이드를 하기도 했다.

남북 정상 내외를 각각 태운 차량은 평양 시내 중심지로 들어가는 입구에서 갑자기 멈췄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동시에 차량에서 내리면서 한복을 입은 한 여성이 문 대통령에게 꽃다발을 건넸다.

이때 김여정 부부장이 재빨리 옆으로 다가가 문 대통령이 받은 꽃다발을 넘겨받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한동안 걸어가면서 인도에 줄이어 서서 ‘조국통일’을 외치는 환영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 5월26일 판문점 회담 이후 115일 만이며, 평양에서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두 정상은 순안공항에서의 만남을 시작으로 18∼20일 2박 3일간의 남북정상회담일정을 소화한다.

한국 대통령이 평양을 찾은 것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문재인 대통령의 2박 3일간 평양 남북정상회담 일정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첫날인 18일 곧바로 정상회담을 개최했다는 점이다.

2000년 김대중(DJ)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도 문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2박 3일 일정으로 평양을 찾았으나, 당시 본격적인 남북정상회담은 방북 둘째 날 열렸다.

문 대통령의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 이르는 장면까지 주요 일정이 실시간으로 생중계된 점도 과거와 사뭇 다른 부분이다.

남북 정상 간의 만남은 평양 순안공항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나가 영접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평양공동기자단=최대억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