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만 저소득가구에 1조8천억 푼다
260만 저소득가구에 1조8천억 푼다
  • 강선일
  • 승인 2018.09.20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세청, 근로·자녀장려금 지급
대구·경북 29만가구 2천10억
추석 연휴전에 260만 저소득가구에 평균 79만원씩, 총 1조8천억원의 근로·자녀장려금이 지급된다. 대구·경북지역은 29만가구에 2천10억원이 지급된다.

20일 대구지방국세청에 따르면 올해 근로·자녀장려금을 받는 저소득 가구는 260만가구(중복 제외한 순가구 기준시 221만 가구)다. 전년대비 근로장려금은 13만가구 늘어난 170만가구, 자년장려금은 13만가구 즐어든 90만가구다. 지급액은 근로장려금이 1천393억원 늘어난 1조2천808억원, 자녀장려금은 699억원 줄어든 4천729억원 등이다.

대구·경북지역은 근로장려금 1천489억원이 19만5천가구에, 자녀장려금 521억원이 10만가구에 지급된다. 근로장려금은 일하는 저소득가구의 소득 지원을 위한 것으로 배우자·부양자녀, 소득, 재산 등에서 일정 요건을 충족해야 받을 수 있다. 자녀장려금은 자녀 양육과 출산 지원을 위해 일정 요건을 갖춘 저소득가구에 지급한다.

근로장려금은 단독가구 신청연령이 40세 이상에서 30세 이상으로 완화되면서 작년보다 지급가구 및 지급액이 늘었다. 반면, 자녀장려금은 자녀 양육 가구수가 줄면서 지급가구와 지급액이 줄었다. 장려금 수급비율은 가구기준 10.2%, 인구기준 11.3%였다. 가구 유형별로는 홑벌이가구가 118만가구(53.4%)로 가장 많았고 단독가구(79만가구·35.7%), 맞벌이(24만가구·10.9%) 순이었다. 소득유형별로는 근로소득자 139만가구, 사업소득자 82만가구로 작년보다 각각 1.5%, 5.1% 증가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