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2차 정상회담 앞둔 문 대통령, 대美 국익·北 완전한 비핵화 견인 '슈퍼 중재자' 역할 요구
북미 2차 정상회담 앞둔 문 대통령, 대美 국익·北 완전한 비핵화 견인 '슈퍼 중재자' 역할 요구
  • 최대억
  • 승인 2018.09.25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북미정상회담 시기·장소 결정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각) 그간 북한·미국간 메시지 전달과 중재 역할에 충실해 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힌 데 이어, 한미 FTA 정상 공동성명을 채택하면서 양국 기업들의 향후 경제활동 여건에 이목이 쏠린다.
다만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조치에 대해서는 결과물을 도출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남북, 북미간 '중재자' 역할을 자임해 온 문 대통령이 그 돌파구를 찾기 위해 '중재자'로서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2차 북미정상회담과 종전선언 일정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브리핑을 갖고 "양 정상은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내린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계속 견인해 나가기 위해 미국 쪽의 상응 조치를 포함한 협조 방안에 대해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종전선언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 반응, 김정은 위원장 메시지 전달 전후의 미국 입장변화 여부에 대해선 "지금 말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또 대북 경제지원 논의와 관련해서도 "포괄적으로 논의한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양국 정상회담을 마친 후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뉴욕에서 만나 환영하게 돼 큰 영광"이라는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나란히 카메라를 향해 포즈를 취한 사진과 양국 정부 관계자들이 배석한 사진 등 정상회담 사진 4장도 함께 게재하면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안에 서명했다며 관련 동영상을 올렸다. 
이어 "오늘은 미국과 한국에 매우 멋진 날"이라며 "한국과 미국이 무역협력의 본보기를 세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행정부가 처음 약속을 실천했다. 미국의 무역적자를 줄이고 미국제품의 한국 수출을 늘리는 중요한 진전이 이뤄지게 됐다"고 자평했다.
구체적으로 자동차와 의약품, 농산물 분야를 언급하면서 "양질의 미국산 자동차나 혁신적인 의약품, 그리고 농산물이 한국 시장에 더 쉽게 접근하게 될 것이다. 특히 농부들이 아주 기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한국과 미국 노동자 모두 새로운 고객과 기회를 찾으면서 성장하게 될 것이라는 주문(?)도 나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이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한국 자동차에 고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 이 법의 적용 범위에서 한국은 면제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 일본, 독일, 멕시코 네 개 나라가 대미 무역 흑자 폭이 늘고 있지만, 한국은 올해 상반기 25%나 흑자 폭이 줄었다면서 면제조처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배석자들에게 "문 대통령의 말씀을 고려해 검토해보라"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이 시점에서 남북·북미 문제는 물론 사실상 국익 중심의 외교를 최우선시 해야 하는 문 대통령의 중재자, 협상가로서의 역할이 더 중요하고 커질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는 것이다.
양 정상이 공동성명에서 밝힌 "양국의 긴밀한 동맹과 양 국민 간 굳건하고 상호 호혜적인 무역 및 경제 관계 유지의 중요성을 재확인한다"는 방침에 따라 문 대통령은 미국의 상응조치 등 협조방안에 적극적인 노력과 함께 연계된 북미간 중·장기적 중재 방안에 연속 매진할 것으로 읽혀진다.
문 대통령은 다가오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김 위원장의 추가 메시지와 남북은 물론, 미국 측도 공감할  '종전선언'의 의미,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계속 견인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이날 두 정상은 새로운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논하지 않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면 새롭게 바뀐 북미 관계 속에서 경제발전 등 밝은 미래를 보장함으로써 비핵화를 촉진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은 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계속 견인하고자 미국의 상응조치 등 협조방안에 대해 긴밀한 소통·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