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이 피면
목련이 피면
  • 승인 2018.10.08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석(시인)




목련꽃, 그 짧은 만남

가슴 떨리기도 전에

그 한 잎 추락할 때면

백지장 같은 이별의 아픔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이던가?

꽃잎 찻잔에 띄워보지만

그 아름다운 향기로도

훌훌 털어내지 못한

아흐, 그대 향한 그리움



◇김창석= 경북 구미 출생. 아시아문예로 등단.   
‘아시아문예’ 대구지사장으로 활동 중.



<해설> 정말 소중한 것은 살아가는데 필요한 많은 사람들보다 단 한 명이라도 나와 마음다함을 나눌 수 있는 사람이다. 아무리 인간의 사막이라도 오아시스처럼 반가운 사람이 있을 것이다. 세월흐름 속에서도 사랑의 가치가 변함없는 그런 인연을 향한 그리움을 목련꽃잎 찻잔에 띄워본다. -성군경(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