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FC서울 사령탑으로 2년 만에 복귀
최용수, FC서울 사령탑으로 2년 만에 복귀
  • 승인 2018.10.1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제주전부터 팀 이끌 예정
최용수-FC서울감독복귀


최용수(45·사진) 감독이 위기의 FC서울을 구하기 위해 돌아왔다.

프로축구 FC서울은 11일 최 감독을 제12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2021년까지다.

최 감독은 1994년 FC서울의 전신인 LG 치타스에서 데뷔한 이후 일본 무대를 거쳐 2006년 서울에서 은퇴했다.

데뷔 첫해 신인상을 거머쥐었고, 2000년 서울이 우승한 해에 최우수선수(MVP)에 오르기도 했다.

선수 은퇴 후 서울에서 코치로 일하다가 2011년 황보관 전 감독의 사임으로 감독대행 자리에 오른 후 이듬해 제10대 감독으로 선임돼 2016년까지 지휘했다.

감독 재임 기간 서울을 매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 진출시켰고, 2013년엔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을 이끌어 AFC ‘올해의 감독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15에는 FA컵 우승도 지휘했다.

최 감독은 오는 20일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33라운드 경기부터 팀을 이끌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