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만에 오른 NLCS 무대서 PS 무실점 행진 멈춘 류현진
5년 만에 오른 NLCS 무대서 PS 무실점 행진 멈춘 류현진
  • 승인 2018.10.1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워크전 선발 등판 6 피안타·2실점
류현진
‘괴물’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사진)이 5년 만에 오른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마운드에서 5회를 못 넘기고 물러났으나 팀의 역전승으로 패배는 면했다.

류현진은 14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방문경기로 치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승제) 2차전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홈런 하나를 포함한 6안타를 내주고 2실점했다. 72개(스트라이크 47개)의 공을 던져 사사구는 하나도 주지 않았고 삼진 4개를 잡았다.

전날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를 내고도 5-6으로 져 기선을 제압당한 다저스는 이날도 6회까지는 0-3으로 밀렸다. 그러나 7회 두 점을 만회한 뒤 8회 저스틴 터너의 투런포가 터져 막강 불펜의 밀워키에 4-3의 역전승을 거두고 시리즈 전적 1승 1패로 균형을 맞췄다.

큰 경기에 강한 ‘빅 게임 투수’ 류현진은 밀워키 타선을 4회까지는 잘 막았다. 그러나 5회 1사 후 아르시아에게 홈런을 내주고 흔들렸다. 2014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3차전 4회부터 이어진 류현진의 포스트시즌 무실점 행진은 14이닝에서 끝났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PS)에서 이날까지 통산 5경기에 선발 등판해 패배없이 2승을 기록 중이다. 평균자책점은 1.96에서 2.30으로 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