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前 정권 해외투자 배임혐의 조사”
“포스코 前 정권 해외투자 배임혐의 조사”
  • 강선일
  • 승인 2018.10.15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혜선, 국감서 분식의혹 제기
금감원장 “회계 감리 등 추진”
‘국민의 기업’ 포스코가 이명박·박근혜 전 정권 당시 진행한 해외투자와 관련해 금융당국의 회계감리 및 배임혐의 조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15일 국회 정무위 소속 추혜선 의원(비례)에 따르면 지난 12일 실시된 금융감독원 국감에서 윤석헌 원장은 지난 정부에서 포스코의 비상식적 투자사례 지적에 대해 “포스코의 회계에 대한 감리를 포함해 배임혐의가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코건설과 포스코엔지니어링은 2011년 영국의 페이퍼컴퍼니 EPC에쿼티스와 에콰도르 건설회사 산토스CMI에 대해 인수자금, 유상증자, 자금대여 등으로 총 2천억 원을 쏟아부었다. 하지만 EPC는 0원에, 산토스는 60억 원에 원래 주인에게 되팔았고, 이 과정에서 800억 원을 손상처리 하면서도 유상증자, 추가 지분인수, 자금대여를 지속했다. 또 이에 대해 시민단체 등에서 지속적 문제제기를 하자 포스코는 2016년에 뒤늦게 정정 공시를 했지만, 의혹이 끊이지 않는 상태다.

추 의원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포스코의 다른 투자사례도 지적했다. 포스코ICT와 포스코가 주주로 참여해 2010년 설립된 포스코LED의 경우 2016년 3월 주주들이 가진 주식 전량을 무상감자로 없애버리고, 72억 원 규모의 신주를 발행한 후 바로 다음날 매각했다. 또 포스코엠텍은 부채비율이 1천313%에 달하는 나인디지트란 기업을 인수했다가 수년 후 회사 가치를 0원으로 평가해 합병한 사례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추 의원은 “2007년 10월과 비교해 주식 가치의 70% 정도가 이미 사라져 버린 상태로 이 정도면 포스코가 한계기업으로 평가될 수도 있다는 의미”라며 “더 이상 국민연금을 저당잡아 깨진 독에 물붓기를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