孫 “이정미, 웃기는 사람이네”
孫 “이정미, 웃기는 사람이네”
  • 이창준
  • 승인 2018.10.18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 11명 한국당 행?
말도 안돼…유승민도 안갈 것”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8일 당의 일부 의원들이 자유한국당으로 갈 것이라는 정의당 이정미 대표의 발언에 대해 “웃기는 사람이네”라며 격하게 반응했다.

손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바른미래당 의원 11명이 한국당으로 갈 것이라는 소문이 여의도에 돈다’는 이 대표의 전날 발언에 대한 대답을 이같이 했다.

손 대표는 “내가 이 대표를 아주 점잖은 분으로 아는데 어떻게 당 대표가 다른 당의 11명이 어쨌다는 이런 이야기를 하나”라며 “다른 국회의원들 한테 물어봤더니 ‘이정미 대표 웃기는 사람이네’ (하는 반응이었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지금 한국당에서 이야기하는 보수대통합은 정치적인 이합집산으로 어중이떠중이를 다 끌어들이겠다는 것”이라고 공격했다.

이어 전원책 변호사에 대해서 “평론가 역할을 할 때 보는 정치하고 다르다. 막상 들어와서 내가 칼을 쥐고 ‘나 칼 자루 잡았다’고 흔드는데 그게 그렇게 쉽지 않다”며 “정치는 말로 하는 것이지만 말이 모든 것을 만드는 것도 아니다”고 지적했다.

한국당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영입을 추진하는 데 대해 “황 전 총리는 박근혜 대통령의 호위무사였다. 근데 박 대통령을 탄핵하고 박 대통령을 구속시킨 정당에서 박근혜를 다시 끌어들이겠다고 하는 것”이라며 “그런 세력은 다음 총선에서 조그맣게 저 맨 우측 끝으로 몰려 있을 것”이라고 깎아내렸다.

민주평화당에 대해서도 “죄송한 말이지만 다음 총선에서 존속하겠나”라며 부정적으로 내다봤다.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해서는 “(한국당으로)갈 리 없다”며 “유 전 대표가 새누리당을 뛰쳐나올 때 개혁적인 보수를 표방하며 바른정당을 세웠고 대통령 후보도 나갔다. 지금 한국당의 저런 행태를 보이는데 유 전 대표가 무슨 명분을 갖고 들어가겠나”라고 말했다.

이창준기자 cjcj@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