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EGR 차량’ 추가 리콜
BMW ‘EGR 차량’ 추가 리콜
  • 승인 2018.10.23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8d’ 등 52개 차종 6만5천대
당초 화재 연관성 낮다고 판단
신형 장착 차량 일부도 포함
민관합조단이 조사·확인 예정
BMW가 지난 7월 리콜 시행 당시 대상에서 제외했던 52개 차종 6만5천대 차량을 추가로 리콜한다.

이들 차량 상당수는 BMW가 리콜 사유로 지목한 ‘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를 똑같이 장착하고 있지만, BMW가 화재 연관성이 낮다고 자체 판단해 리콜 대상에서 뺐던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민관합동조사단이 조사 과정에서 새롭게 화재 가능성을 발견한 BMW 118d 7천222대를 비롯해 미니쿠퍼 D 컨트리맨·를럽맨·페이스맨 등 52개 차종 6만5천763대에 대해 BMW가 리콜을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BMW는 자사 차량의 잇단 화재로 논란이 커지자 지난 7월 B475, N47T, N57T 등 자사의 디젤 엔진 3종에서 화재위험이 크다고 판단, 이 엔진을 장착한 42개 차종 10만6천317대에 대한 리콜을 시행했다.

이번에 추가로 리콜되는 차량에는 당시 화재 원인으로 지목된 EGR가 달린 23개 차종 3만7천97대가 포함됐다.

이들 차량은 ‘문제 EGR’가 장착됐음에도 당시 BMW가 화재 연관성이 낮다며 리콜 대상에서 제외했던 B47U, B47C, N47C, B37C, N57X 등 5종의 엔진을 사용한 차량이다.

BMW는 이와 함께 ‘문제 EGR’를 개선한 신형 EGR 장착 차량 중에서도 2016년 12월 완료한 ‘공정 최적화’ 이전 출시된 29개 차종 2만8천666대도 이번 리콜 대상에 포함했다.

BMW는 국토부에 제출한 문서에서 ‘공정 최적화’에 대해 “냉각수 누수 발생률을 최소화하기 위한 작업”이라고 적시했지만, 국토부는 이 공정이 정확히 어떤 작업인지 파악하지 못했다고 했다.

국토부는 ‘공정 최적화’ 작업에 대한 정확한 의미와 이 작업이 이뤄지기 전에 출시된 차량의 화재 위험성 등에 대해서 민관합동조사단이 조사하고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MW는 이번 리콜 결정과 관련, 기존에 리콜 대상에서 제외한 B47U 등 5종의 엔진은 화재 가능성이 작다고 판단하고, 신형 EGR 장착 차량의 화재 가능성도 작다고 판단하지만, 안전을 위해 예방 차원의 리콜을 결정한 것이라고 국토부에 회신했다.

앞서 민관합동조사단은 지난달 11일 리콜 대상이 아닌 118d 차량에서 BMW가 리콜 사유로 지목한 EGR 쿨러 내 침전물 등을 발견해 BMW 측에 해당 차종에 대한 리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사유와 함께 필요할 경우 리콜을 검토할 것 등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구광역시 동구 동부로94(신천 3동 283-8)
  • 대표전화 : 053-424-0004
  • 팩스 : 053-426-6644
  • 제호 : 대구신문
  • 등록번호 : 대구 가 00003호 (일간)
  • 등록일 : 1996-09-06
  • 발행·편집인 : 김상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수경
  • 대구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대구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icbae@idaegu.co.kr
ND소프트
SNS에서도 대구신문의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