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용담정(龍潭亭)의 가을
경주 용담정(龍潭亭)의 가을
  • 승인 2018.10.2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_용담정의_가을


김흥만
김흥만(대구사광회 회원)


시골스런 길로 접어들면 노란은행나무가 반겨주는 길을 지나 ‘천도교 용담성지’라는 커다란 간판이 눈에 들어온다 .
 ‘용담정 (龍潭亭)’은 수운대신사 최제우께서 포덕원년 1860년 4월 5일 한울님으로부터 무극대도를 받아 동학을 창명한 곳이다.
 1861 년 6월 세상을 향해 포덕을 시작해서 관의 지목을 받아 포덕 4년 12월에 체포 될 때까지 가르침을 펴신 천도교 제일의 성지이다.
입구에서 용담정까지의 형형색색의 고운빛깔은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에 더할 나위 없을 듯하다.


















시골스런 길로 접어들면 노란은행나무가 반겨주는 길을 지나 ‘천도교 용담성지’라는 커다란 간판이 눈에 들어온다 .

‘용담정 (龍潭亭)’은 수운대신사 최제우께서 포덕원년 1860년 4월 5일 한울님으로부터 무극대도를 받아 동학을 창명한 곳이다.

1861 년 6월 세상을 향해 포덕을 시작해서 관의 지목을 받아 포덕 4년 12월에 체포 될 때까지 가르침을 펴신 천도교 제일의 성지이다.

입구에서 용담정까지의 형형색색의 고운빛깔은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에 더할 나위 없을 듯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