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대구 떠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보내며
3년 만에 대구 떠나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보내며
  • 승인 2018.10.29 21:0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재화
변호사, 前 대구고등법원 판사
며칠 전 일간신문에 김문수 전 지사가 대구 아파트를 매각하고 서울로 이사한다는 기사가 났습니다. 정치인 개인이 이사를 하고 지역구를 옮기는 것 역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당연히 가지는 기본권입니다. 따라서 그 개인에 대하여 일일이 비난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김문수가 대구를 떠나는 현 정치 상황과 과거 김문수가 대구에 올 때의 상황이 겹치면서 현재 대구의 정치 상황을 걱정하게 됩니다.

3년 전 김문수 전 지사가 대구에 올 때는 20대 총선을 1년 앞 둔 상황이었습니다. 대구 수성갑에는 당시 현직 국회의원으로 이한구가 이었는데, 당시 이미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에 있었습니다. 그리고 지금 국회의원인 김부겸이 국회의원 선거 재수를 준비하고 있었던 상황이기도 했습니다. 당시 새누리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있었던 상황에서 그 다음 대선을 준비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였습니다. 그리고 당시에는 대구에 민주당이 한 석의 국회의원을 가지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정치의 중요한 변곡점에서 김문수는 수성갑에 당협위원장으로 내려왔습니다. 당시 공모를 통해 모집한다는 형식을 취했지만 새누리당은 뚜렷한 근거 없이 김문수를 당협위원장으로 정했습니다. 당시 대구에서도 새로운 바람이 불기도 했습니다. 정치 신인, 여성 정치인 등이 도전했는데 이런 변화의 요구에 대하여 당시 새누리당은 과거 관행대로 그런 변화의 싹을 싹둑 잘라버렸습니다. 그러니 당시 김부겸 의원을 김문수 전 지사가 이기기 어렵다는 상황은 불을 보듯 훤한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새누리당 지도부는 김부겸 의원에게 김문수가 이길 수 잇다는 막연한 기대를 가지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대구인데, 특히 대구 정치의 중심이라는 수성구인데 김문수라는 화려한 정치경력 소유자가 당연히 이길 수 있다고 본 것입니다. 그러나 이 때 이미 대구는 후보 자체의 경쟁력에다가 지역에 기반을 둔 새로운 인물을 원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야만이 경쟁력 있는 당시 야당 후보였던 김부겸 의원을 상대할 수 있다고 본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당시 지역 유력 신문들에서도 그런 상황에 대하여 엄중히 경고하면서 김문수 대구 입성을 반대하는 기사도 많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김문수 개인이 대구에 왔다 간 것은 무척 개인적인 것이지만, 대구 정치의 큰 변화의 시작을 알리게 된 단초가 돼버렸습니다. 보수의 심장에 화살이 꽂히는 뼈아픈 순간이고, 민주당 등의 입장에서는 보수의 심장에 깃발을 꽂는 쾌거가 아닐 수 없었습니다. 새누리당이 20대 총선에서 완패한 여러 단초 중 하나가 돼버렸습니다.

김문수의 실패가 자유한국당의 실패로 보이는 것은 어쩔 수가 없습니다. 집권하고 있을 때 정의롭게 보수를 개혁하여 전열을 정비했어야 하는데 그것은 새누리당이 할 수 없는 한계였던 것 같습니다. 그 이후 현직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 지방선거의 참패 등으로 자유한국당은 그 뿌리부터 흔들리는 시점에서도 별다른 변화의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김병준 비대위원장, 전원책 조강특위원장 등이 개혁의 칼을 뽑아 들고는 있지마는 현재의 국회의원들이 코웃음 치면서 지켜만 보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렇다면 무엇이 자유한국당의 개혁을 이렇게 힘들게 하는 것인지 원인을 생각해 보면, 우선은 국회의원 후보자 혹은 당협위원장 선정에 명백한 기준이 없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국회의원 후보자의 경우 여론조사와 당원 경선을 통한 후보자 선출 방식이 원칙이지만 이는 일응의 기준일 뿐 수시 때때로 기준이 변경되고, 전략 공천 필요성이 있다면 할 수 있지만 그 비율과 기준이 모호해서 선출에 있어서 투명하지 않게 됩니다. 당협위원장은 더더욱 몇 명의 조강특위 위원들에 의해 정해져서 더 불투명합니다. 따라서 우선은 이런 후보 선출이나 당협위원장 선발 과정을 명확히 해서 예측가능하게 만들고, 낙선한 사람도 그 이유를 알고 다음을 준비할 수 있는 그런 투명정당이 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정치에 도전하는 신인들이 정상적인 준비를 할 수 있습니다. 그런 객관적 기준과 예외 없는 적용만이 자유한국당이 신뢰를 얻는 첫 번째 지름길이 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태형 2018-10-29 23:30:05
안됐을 그 인간들을 빨리 캐내라! 그리고 책임을 따져라. 대구가 이렇게 안 바뀌는데 이유가 다~있지 않겠는가

김태형 2018-10-29 23:28:32
대구신문은 지역 정가와 유착한 듯 보인다. 그들이 코웃음치는 것에 대해 분노도 들지 않나? 코웃음 치는 의원들 명단을 기재하라! 대구언론이면서 그런 천인공노할만큼 건방진 의원들을 수수방관하면 어쩌자는 말인가. 지금 지역언론에서 이렇게 그들을 매섭게 쏘아붙이지 않으니까 대구 정가 꼴이 그 모양 그 꼴 아닌가. 이런 식의 기사는 그들의 행태를 정당화하는 것밖에 안된다. 빨리 추가 취재해서 지금 대한민국 이렇게 된 데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할 영남 기득권 세력을 파헤치고, 아직도 딴나라 일 마냥 관망만 하는, 그래서 정치를 했으면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