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교란행위 엄정 대처”
“시장 교란행위 엄정 대처”
  • 강선일
  • 승인 2018.10.29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시장 점검회의
금융감독원이 29일 주식시장 불안과 관련해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시장 교란행위에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이날 유광열 수석부원장 주재로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주식시장 하락과 외국인 투자자금 유출 등에 따른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유 부원장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금리 인상과 자산 축소로 글로벌 금융여건이 악화하는 가운데 미·중 통상분쟁, 신흥국 금융불안 등으로 글로벌 경제둔화 우려가 부각됨에 따라 주요국 증시가 하락하고, 특히 한국은 경제·금융시장 개방도가 높아 파급영향이 클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가동중인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통해 국내·외 금융시장과 외국인 자금흐름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제반 불안요인이 현실화하면 선제적·체계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위기대응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 등을 철저히 재점검하고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틈을 탄 불법 공매도, 허위사실 유포 등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대해선 엄정 대처해 달라”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이달 중 외국인들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4조5천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또 내외 금리차에도 순투자를 지속한 외국인 채권자금이 지난달 순유출로 전환하는 등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하고 있다.

금감원은 금융위원회, 기획재정부,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금융시장 불안요인에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