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몰하는 증시, 뿔난 개미들
침몰하는 증시, 뿔난 개미들
  • 승인 2018.10.2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 2000 붕괴 ‘충격’
“금융위기 수준 폭락에도
정부 심각성 전혀 안보여
주식시장 살릴 대책 좀…”
청와대 국민청원 줄이어
코스피추락
코스피가 29일 닷새째 하락하면서 31.10p(1.53%) 내린 1,996.05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33.37p(5.03%) 내린 629.70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장중 2,000선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6년 12월 7일(장중 저점 1,987.26) 이후 22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사진은 이날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국내 주식시장이 연일 폭락장세를 보이면서 ‘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들의 원성이 커지고 있다. 코스피지수 2천선이 무너지는 등 증시 위기감이 확산됨에도 정부가 마땅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서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주식시장을 살려달라’는 청원글이 쏟아지고 있다.(관련기사 참고)

29일 코스피지수가 2천선이 붕괴되고 5거래일 연속 폭락장세를 보임에 따라 개미들의 투자손실 우려와 함께 정부에 증시안정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금융당국이 이날 자본시장 안정화를 위해 증권 유관기관을 중심으로 5천억원 이상 규모의 자금을 조성해 운용하겠다고 발표했지만, 개인투자자들의 냉소는 오히려 커지는 양상이다.

인터넷 주식카페에 글을 올린 한 투자자는 “주식시장이 외환위기나 금융위기 당시 상황에 비교될 만큼 폭락장세를 보이는데도 정부가 심각성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다”면서 “5천억원으로 뭘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탄식했다.

특히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주가하락 대책을 촉구하는 내용의 청원글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 26일 게시된 ‘문재인 대통령님, 주식시장이 침몰하는데 대책을 세워주세요’란 청원글은 4일만에 2만4천명이 넘게 참여했다. 작성자는 “자본시장이 침몰하는데 어느 한명 나서서 침몰하는 배를 구하려는 사람이 없다”면서 “주식시장과 경제는 ‘무정부주의’가 팽배하다. 경제성장률·기업실적·환율·유가 등을 포함해 모든 경제지표가 모여 돌아가는 주식시장이지만 정부는 아무런 관심이 없다”고 비판했다.

실제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와 맞먹는 폭락장세에서 ‘저가 매수’에 나선 개미들은 곡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달 말부터 이달 26일 종가까지 개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의 주가는 평균 20.7%나 폭락했다.

이런 상황에서 투자자의 손실을 키우는 ‘반대매매’는 빠르게 늘고 있다. 이달들어 지난 26일까지 증권사들이 코스피·코스닥시장에서 내놓은 반대매매 호가는 총 3천990억원으로 2011년 8월 이후 7년여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939억원과 비교해 324.9%나 늘었고, 작년 같은달 900억원 보다는 343.33%나 증가했다. 반대매매는 투자자가 증권사 돈을 빌려 매수한 주식(신용거래) 가치가 일정수준 아래로 떨어지거나, 외상거래로 산 주식(미수거래) 결제대금을 납입하지 못할 경우 증권사가 주식을 강제로 팔아 채권을 회수하는 것이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