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453개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1천453개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
  • 최대억
  • 승인 2018.10.31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뿌리 뽑기 위해 강도 높은 실태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정부는 6일부터 내년 1월까지 석 달간 1천453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최근 5년간의 정규직 전환 등 채용 전반에 대해 실태조사를 벌인다고 31일 밝혔다.

전수조사 대상은 기재부를 중심으로 338개 공공기관, 행안부를 중심으로 847개 지방공공기관, 권익위를 중심으로 268개 공직유관단체 등 총 1천453개 기관이다. 최근 5년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사례와 작년에 진행한 채용비리 전수조사 이후 이뤄진 모든 신규채용을 중심으로 기관장 등 임직원의 채용 청탁·부당지시 여부와 이에 따른 인사부서의 채용 업무 부적정 처리 여부, 채용절차별 취약요인 등을 점검한다.

상시 기구인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을 발족하고, 매년 정기 전수조사를 진행한다. 추진단장은 권익위 부패방지분야 부위원장이 맡고, 총괄팀·제도개선팀·신고센터로 구성된다.

채용비리가 적발되면 인사권자에게 징계·문책·채용취소 등 엄정한 조치를 요청하고, 비리 개연성이 농후한 경우에는 검·경에 수사를 의뢰한다. 특히 피해자의 범위를 확정할 수 있는 경우에는 ‘재시험 기회 부여’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채용비리 피해자를 구제한다는 방침이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