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금감원 금융공모전 ‘최우수상’
영남대, 금감원 금융공모전 ‘최우수상’
  • 승인 2018.11.01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금융학부 동아리 C.S.I 팀
빅데이터 활용 서비스 ‘PEFE’
최적의 소비패턴 설계로 호평
파이노믹스팀은 ‘우수상’ 수상
사진=영남대
금융감독원 제13회 금융공모전 대학생 금융콘테스트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영남대 경제금융학부 학생들.




영남대 경제금융학부 학생들이 금융감독원이 주최한 제13회 금융공모전 대학생 금융콘테스트 부문에서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수상했다.

1일 영남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금융감독원에서 진행된 시상식에서 영남대 C.S.I 팀이 1위에 올라 최우수상(금융감독원장상), 파이노믹스 팀이 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

영남대 경제금융학부 오지연(4학년), 상민철(3학년), 송준호(3학년), 양아연(4학년) 씨로 구성된 C.S.I 는 학부 내 학술 동아리다. 이들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개인 소비습관 개선 금융상품 ‘PEFE’를 제안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PEFE’는 개인이 설정한 금융목표와 소비습관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최적의 소비 패턴을 관리해주는 스마트폰 어플 연동 금융 서비스다. 소비성향 분석뿐만 아니라, 개인에게 적합한 저축상품을 찾아주는 등 개인별 재무관리도 도와준다.

또한 금융기관은 이러한 개인별 소비 패턴에 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지역 중소 자영업자들이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PEFE는 공익적 기부 활동도 접목했다. 개인별 금융 관리 목표를 달성하면 포인트를 적립해주고, 이 포인트를 개인이 직접 어플에 연동된 지역 단체에 기부할 수 있도록 했다. 금융기관이 소비자를 통해 간접 기부활동을 하고, 개인도 일상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기부에 동참하도록 함으로써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설계한 것이다.

오지연 씨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가계부채 급증과 지역 영세 자영업자의 경영난 해소방안에 대해 고민하다가, 최종 소비주체인 개인의 일상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접근할 수 있는 금융상품을 제안하게 됐다.”며 “금융기관과 소비자가 함께 기부를 실천할 수 있는 공익적인 목적까지 더해진 것이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고 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