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터키리그 복귀 ‘첫 우승컵’
김연경, 터키리그 복귀 ‘첫 우승컵’
  • 승인 2018.11.01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자시바시, 스포르토토 슈퍼컵 정상
‘배구 여제’ 김연경(30·엑자시바시)이 터키리그로 복귀하자마자 첫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김연경은 1일(한국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끝난 바키프방크와의 2018 터키여자프로배구 스포르토토 챔피언스컵(슈퍼컵)에서 10점을 올려 팀의 세트 스코어 3-1(20-25 25-22 25-17 25-19) 역전승에 힘을 보탰다.

바키프방크를 제압한 엑자시바시는 슈퍼컵 정상에 올랐다.

2017-2018시즌 중국 상하이에서 뛴 김연경은 오프시즌에 터키 복귀를 결정했다.

김연경은 2011∼2017년 6년간 세계 최고 리그인 터키리그 페네르바체에서 두 차례 정규리그 우승을 이끌고 세계적인 공격수로 성장했다.

그는 2018-2019시즌 정규리그 개막을 앞두고 새 팀인 엑자시바시에서 기분 좋은 우승을 맛봤다.

배번 18번을 받은 김연경은 4세트를 모두 뛰며 블로킹 1개 포함 10점을 올렸다.

김연경의 새 동료인 티아나 보스코비치(세르비아)가 24점, 조던 라슨(미국)이 18점을 각각 올리며 우승을 쌍끌이했다.

김연경은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8 세계선수권대회를 잇달아 치른 뒤 지난달 11일 터키로 출국했다.

김연경은 3일 2018-2019시즌 정규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