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200억”…다저스, 류현진에 퀄리파잉 오퍼
“연봉 200억”…다저스, 류현진에 퀄리파잉 오퍼
  • 승인 2018.11.0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액 연봉 125명 평균치 지급
류, 열흘 안에 수락 결정해야
계약 시 1년 뒤 다시 FA 자격
류현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좌완 선발 류현진(31·사진)이 원소속구단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로부터 퀄리파잉 오퍼를 받았다.

뉴욕 포스트 조엘 셔먼 기자는 3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다저스가 류현진에게 퀄리파잉 오퍼를 했다”고 썼다.

이어 미국 야후스포츠는 “퀄리파잉 오퍼를 받은 선수는 7명이다”라고 전하며 류현진의 이름도 넣었다.

퀄리파잉 오퍼는 미국 메이저리그 원소속구단이 FA 선수에게 ‘빅리그 고액 연봉자 상위 125명의 평균 연봉으로 1년 계약을 제시하는 제도’다. 원소속구단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은 FA를 영입하는 구단은 이듬해 신인 지명권을 넘겨줘야 한다.

2019 FA의 퀄리파잉 오퍼 금액은 1천790만 달러(약 200억원)다.

퀄리파잉 오퍼는 특급 FA의 상징이기도 하다.

야후스포츠에 따르면 올해 FA 중 워싱턴 내셔널스 외야수 브라이스 하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투수 패트릭 코빈, 애리조나 외야수 A.J. 폴록, 휴스턴 애스트로스 투수 댈러스 카이클, 보스턴 레드삭스 마무리 크레이그 킴브럴, 다저스 포수 야스마니 그란달과 류현진 등 7명 만이 퀄리파잉 오퍼를 받았다.

류현진은 열흘 안에 퀄리파잉 오퍼 수락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류현진이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이면 2019년 연봉 200억원을 받는다. 그리고 1년 뒤 다시 FA가 된다.

다저스는 류현진을 1년 동안 묶어 두며 다년 계약을 고민할 시간을 벌거나, 다른 팀으로 떠날 것을 대비하고자 퀄리파잉 오퍼를 했다.

공은 류현진에게 넘어갔다. 만약 류현진이 ‘올해가 다년 계약의 적기’라고 판단하면 퀄리파잉 오퍼를 거부하고 FA 시장에 나갈 수 있다.

반대로 1년 더 다저스에 남아 건강하게 시즌을 소화할 수 있다는 점을 증명하면, 1년 뒤 FA 시장에서 더 좋은 대우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 아래 다저스의 퀄리파잉 오퍼를 받아들여 ‘연봉 200억 원짜리 투수’가 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