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조 여신’ 바일스, 세계선수권 전 종목 메달
‘체조 여신’ 바일스, 세계선수권 전 종목 메달
  • 승인 2018.11.04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 4개·銀 1개·銅 1개 획득
사상 첫 개인종합 4회 우승
카타르 도하에서 끝난 제48회 세계기계체조선수권대회는 ‘체조 여신’ 시몬 바일스(21·미국)의 독무대였다.

바일스는 4일 오전(한국시간) 끝난 여자 마루운동 결선에서 14.933점을 획득해 2위를 무려 1점 차로 따돌리고 시상대 꼭대기에 섰다.

또 평균대 결선에선 동메달을 보탰다.

바일스는 이번 대회에서 단체전, 개인종합, 도마, 마루운동에서 금메달 4개, 이단 평행봉에서 은메달 1개, 평균대에서 동메달 1개를 땄다.

국제체조연맹(FIG)에 따르면, 바일스는 1987년 옐레나 슈슈노바(구소련) 이후 31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부에 걸린 메달 6개를 모두 따냈다.

바일스는 이에 앞서 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 개인종합 4회 우승이라는 이정표도 세웠다. 또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수집한 메달을 20개로 늘려 스베틀라나 호르키나(러시아)와 함께 역대 최다 메달리스트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바일스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통산 금메달 14개, 은메달과 동메달 3개씩을 목에 걸었다. 역시 리우올림픽 남자 도마 우승자인 북한의 백전노장 리세광(33)은 남자 도마 결선에서 1, 2차 시기 평균 14.933점을 획득해 이 종목에서만 개인 통산 세 번째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