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차례 마약 매매·투약…태국인 근로자 무더기 실형
10차례 마약 매매·투약…태국인 근로자 무더기 실형
  • 김종현
  • 승인 2018.11.04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제 3형사단독 최종선판사는 한국에 불법체류하면서 마약을 매매하고 투약한 태국인 근로자 A(28)씨 등 7명에 대해 마약류관리법위반과 출입국관리법 위반으로 징역 1년에서 1년6개월까지 실형을 선고했다.

지법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5월 대구시 북구 팔달로 모 건물에서 이름을 알수 없는 다른 태국인으로부터 마약을 구입하는 등 10여차례에 걸쳐 매매하고 투약한 혐의이다.

피고인들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각각 관광비자로 한국으로 들어와 불법체류하면서 공장근로자나 마사지사로 일해왔다. 최판사는 “마약범죄는 재발의 가능성이 높고 사회적 해악이 큰 범죄인 만큼 엄벌에 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종현기자 opl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