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폼페이오-김영철, 새로운 북미관계 논의할 듯”
靑 “폼페이오-김영철, 새로운 북미관계 논의할 듯”
  • 승인 2018.11.06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뉴욕서 북미고위급회담
“‘4개의 기둥’ 진전 시키는 논의
한반도 항구적 평화정착 협상
北 최선희 부상 동석 가능성”
폼페이오-김영철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지난 7월 북한 평양 순안국제공항을 떠나기 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미 국무부는 5일 성명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이 오는 8일 뉴욕에서 만나,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이행의 진전을 위해 논의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미국 뉴욕에서 오는 8일(현지시간)에 열릴 북미고위급회담과 관련해 “북미가 새로운 양국관계 수립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지금보다 더욱 유의미하게 논할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미 국무부가 5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조선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만남은 ‘4개의 기둥’을 진전시키는 논의가 될 것’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이 같이 전망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북미고위급회담의 가장 중요한 내용 중 하나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를 좁히는 것일테지만 비핵화와 관련된 합의도 그에 못지 않게 중요하다”며 “그와 관련해 싱가포르 선언의 4가지 합의사항을 순서대로 보면 첫 번째는 새로운 미북관계 수립, 두 번째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세 번째는 한반도 비핵화, 네 번째는 유해발굴 순서”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까지 순서가 뒤에서부터 이뤄져 왔는데 이번 고위급회담에서는 1번과 2번 문제도 본격적으로 협상이 되는 게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미국) 중간선거 이후 치러지는 새롭게 조성된 환경과 정세 속에서 북미협상도 새로운 접근법을 취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주목해줬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4개의 기둥은 가장 안정적인 접근법이자 형태”라고 부연했다.

김 대변인은 또 이번 북미고위급회담에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까지 합류할지에 대해선 관련 정보가 없지만 최 부상의 카운터파트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참석하는 만큼 동석 가능성을 높게 본다고 언급했다.

미국이 이란산 원유수입 금지 조처를 하면서 한국에 대해 한시적 예외를 인정하기로 한 것에 대해선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유럽 순방을 할 때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한·EU(유럽연합) 공동성명이 채택되지 않은 이유가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표현 때문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며 “당시 저를 포함한 청와대 관계자는 이란 핵협정 문제 때문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가 이런 노력을 했기 때문에 제재 예외 8개국에 한국이 포함될 수 있었다는 점을 상기시켜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