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대병원, 영아 심장이식 1년…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어요”
경대병원, 영아 심장이식 1년…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어요”
  • 김광재
  • 승인 2018.11.07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
경북대병원에서 대구·경북지역 최초로 영아 심장이식 수술을 받은 환아 가족과 의료진이 이식 1주년을 맞아 자축하고 있다. 경북대병원 제공




경북대병원은 지난해 10월 대구·경북지역 최초로 영아 심장이식 수술을 받은 영아(당시 8개월)가 이식 후 1년째 성공적인 경과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생후 3개월째 확장성 심근병증 진단을 받고 약물치료 및 인공호흡기 치료까지 병행하던 환아는 심장이식 외에는 치료방법이 없어 뇌사자 심장이식 대기자로 등록했다. 환아는 등록 2개월여 만에 또래 영아 뇌사기증자로부터 심장을 이식받아 현재까지 건강하게 심장기능을 잘 유지하고 있다.

영아 심장이식은 이식 후 영아의 성장발달을 함께 고려해야 하므로 흉부외과 및 소아전문 의료진과의 긴밀한 협진이 필수적이다.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KONOS)의 2017년도 통계에 따르면, 1세 미만 영아의 뇌사자 심장이식은 국내에서는 연간 1~3건 정도로 매우 드물고 1년 생존율은 85.7% 정도다.

수술을 집도했던 흉부외과 조준용 교수는 “심장이식 후 하루하루 건강하게 성장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의료진으로서 매우 뿌듯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광재기자 conte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