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을 신북방경제 전초기지로”
“포항을 신북방경제 전초기지로”
  • 김상만
  • 승인 2018.11.0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개 지자체 ‘포항선언’ 채택
사무국 설치 양국 효율 운영
영일만항 조기건설 등 기대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은 신북방경제 신호탄으로 포항선언을 이끌어내며 성공을 예고했다.

포항 시민들은 들뜬 분위기 속에 철강산업을 비롯해 영일만항 조기건설 등 지역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전 도민이 힘을 모아 포항을 북방정책의 전초기지로 만들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8일 ‘포럼’ 본행사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17개 시도지사와 러시아 극동 9개 주지사 등 양국 26개 지방자치단체장, 러시아 대표단, 기업인, 전문가 등 1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비즈니스포럼, 전문가포럼, 지방정부 간 양자회담, 지방정부대표 서밋(SUMMIT)을 비롯해 포럼 출범식과 함께 부대행사로 무역· 투자설명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됐다.

특히 이날 문 대통령이 포항을 방문해 민생탐방과 함께 포럼 참가자를 격려하는 등 지역에서 많은 일정을 소화했다.

오전과 오후에 걸쳐 진행된 비즈니스, 전문가 포럼에서는 양국 간 경제, 무역, 해운, 항만, 에너지 등 협력방안에 대한 다양한 발표와 함께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양국 26개 지방정부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된 지방정부 서밋(SUMMIT)에서 양국 대표들은 경제·통상, 항만·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포항선언을 채택했다.

포항선언은 한국과 러시아 간 항만, 물류, 문화 등 사회전반에 대한 협력 강화는 물론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사무국 설치를 합의했다.

내년 차기회의는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하고 2020년 차차기는 울산시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러시아의 투자기업과 바이어 등 70여명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무역상담회와 투자상담회에는 국내 대기업, 정부투자기관과 전국의 중소기업이 참가해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특히 무역상담회에서는 경북의 대표브랜드인 클루엔코 화장품이 많은 인기를 끌기도 했다.

포럼의 메인행사인 한-러 지방협력포럼 출범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외교부장관,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을 비롯해 정부인사, 러시아 극동개발부장관 등 양국 정부인사, 러시아 지방 정부대표단 그리고 국내외 주요인사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러시아 푸틴대통령의 축사와 문재인 대통령의 격려 등으로 행사 열기가 한층 고조되었고 포항선언문을 선포하는 것으로 행사가 마무리됐다.

‘함께하는 한·러, 함께 여는 미래’라는 주제로 9일까지 열리는 ‘제1차 포럼’은 경북도가 주최하고 포항시 주관, 외교부·북방경제협력위원회 등이 후원했다.

경북도지사와 연해주지사가 공동의장을 맡고 있다.

한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러시아는 물론 유라시아와의 교류 확대를 위해서는 동해선 철도의 복선 전철화와 영일만항 조기완공이 필요하다고 설명하고 국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김상만·김기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