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드론도시로 ‘비상’
영천, 드론도시로 ‘비상’
  • 승인 2018.11.11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최초 실기시험장 개장
13일 첫 시험…주 2회 실시
조종사 양성·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도움 기대
드론실기시험
경북 영천에 대구·경북권 최초 한국교통안전공단 상설 드론실기시험장이 13일 개장된다.


경북 영천에 대구·경북권 최초 한국교통안전공단 상설 드론(초경량비행장치) 실기시험장이 13일 개장된다.

영천시는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해 시험 시행처인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지난 10월 12일 영천시민운동장을 상시 드론 실기시험장으로 지정하는 협약을 맺고 13일 첫 시험을 시작으로 매주 2회(화, 수) 실기시험을 치른다.

드론산업은 항공, 정보통신기술(ICT), 소프트웨어(S/W) 등 첨단기술 융합산업으로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으로 제작시장의 성장뿐만 아니라 그 응용분야가 다양하다. 그동안 국내 드론 시장은 군(軍) 수요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었으나 최근에는 서비스업·농업·예술·공공기관 등 민간 및 공공분야에서도 활용되고 있다.

전국의 드론 실기시험장은 파주(경기), 옥천(충북), 청양(충남), 영월(강원), 전주(전북), 순천·장흥(전남), 고성·김해(경남) 등 9곳이 운영되고 있다.

영천시의 실기시험장이 개장됨에 따라 10곳으로 늘어나게 되어 시험의 공정성 제고 및 대구·경북권 수요자들의 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드론 자격시험은 ‘학과’와 ‘실기’로 구성되어 있고 연령제한은 만 14세 이상이다. 국토교통부 지정기관에서 20시간 이상 교육을 이수한 경우 학과시험은 면제된다. 시험 응시 신청 등 자세한 사항은 한국교통안전공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영천시는 대구, 포항, 경산, 경주 등 주변 도시와 인접하면서도 인근지역에 실기시험장이 없고 교통망의 확충으로 접근성이 좋아 많은 수요자가 방문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드론 조종사 양성과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천=서영진기자 syj1111@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