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건설사 참여율 높이면 용적률 혜택
대구건설사 참여율 높이면 용적률 혜택
  • 강선일
  • 승인 2018.11.11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재건축·재개발 사업 적용…지역자본 역외 유출 방지 조치
건설社 참여 50%시 인센티브 20%…설계社 50%때 3% 추가
대구시가 지역 아파트 재건축·재개발사업에 지역 건설업체 및 설계업체 참여율을 높이면 용적률 인센티브를 최대 23%까지 지원하는 파격적 혜택을 주기로 했다. 지역 재건축·재개발사업 호황에도 불구 막강한 자본력을 앞세운 역외업체들의 ‘독식’ 수주와 함께 지역업체의 낮은 참여율로 인한 지역자본 역외유출 방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조치란 설명이다.

대구시는 12일부터 이런 내용의 ‘지역업체 참여비율에 따른 용적률 인센티브’를 적용한다. 올해 초 지역업체 참여비율에 따라 최대 15%의 용적률 인센티브 확대 방안을 고시했음에도 불구, 올 상반기 시공사를 선정한 지역내 6개 재건축·재개발사업에서 지역업체가 한 곳도 수주하지 못하는 등 인센티브 제도가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지역 건설업체 참여율이 50%에 도달하면 용적률 인센티브를 20%까지 지원키로 했다. 특히 사업초기부터 지역업체 선정이 유리한 환경 조성을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지역 설계업체가 50% 이상 참여하면 용적률 인센티브를 3% 더 지원하는 파격적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는 광주 10%, 부산 15%, 대전 17% 등 인센티브를 적용하는 도시 중 최고 수준이다.

대구시는 8개 구·군과 공조해 정비구역 지정, 조합설립 인가시 관련협회에 통보해 사업초기부터 지역업체들이 수주활동을 할 수 있도록 각종 정보를 지원하고 정비사업에 관심이 많은 조합원 및 시민들이 참여하는 ‘도시재생 아카데미’ 과정에 지역 협회 및 기업들의 홍보영상을 방영하는 등 간접지원 방식도 병행해 전방위적 수주지원책을 총 동원할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파격적 인센티브제도로 지역업체를 지원해 지역자본의 역외유출을 줄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동영상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