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세자 가니 선녀님 오셨네” 퓨전 로맨스 사극 부활
“꽃세자 가니 선녀님 오셨네” 퓨전 로맨스 사극 부활
  • 승인 2018.11.12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배경에 스토리 변주 ... 미술적 효과 재미 배가 이점”
tvN ‘백일의 낭군님’을 기점으로 한동안 잠잠했던 퓨전 로맨스 사극이 다시 활기를 띠는 모양새다.

2016년 시청률 23%(이하 닐슨코리아)를 돌파하며 큰 인기를 얻은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퓨전 사극의 흥행은 오랜만이다.

그 물꼬를 튼 ‘백일의 낭군님’은 탄탄한 스토리와 성인 동화를 보는 듯한 예쁜 영상으로 tvN의 타깃 시청자인 2049(20~49세)층을 사로잡았다.

‘구르미 그린 달빛’이 효명세자가 산 조선시대 말기를 모티프로 했지만 사실 주된 줄거리에 실제 역사는 크게 상관이 없는 듯 ‘백일의 낭군님’ 역시 왕세자 이율(도경수 분)과 홍심(남지현)의 로맨스가 핵심이었다. 동시에 궁궐 내 권력 싸움과 암투 등을 곁가지로 엮어 정치 사극의 긴장감도 갖춰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백일의 낭군님’ 배턴을 바로 이은 ‘계룡선녀전’은 누구나 아는 선녀와 나무꾼 설화에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많은 시청자를 홀린 ‘남편 찾기(고르기)’와 비슷한 포맷을 더했다. ‘백일의 낭군님’으로 퓨전 사극에 대한 호감이 높아진 상황인 데다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만큼 첫 방송 전부터 시청자 관심이 높았다.

역시 초반 시청률이 5%대를 기록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했다.

‘국민 엄마’ 고두심과 한복 차림이라면 언제나 예쁜 문채원이 699년 동안 계룡산에서 커피를 내리며 남편을 기다리는 선녀 선옥남으로 분해 최근 드라마에서 흔히 보는 1인 2역이 아닌 2인 1역을 소화한 점이 신선했다.

남편 후보로는 정이현(윤현민)과 김금(서지훈)이 나섰는데, 성격이 극과 극이라 ‘응답하라’ 시리즈처럼 여성 시청자 취향에 따라 응원(?)할 수 있는 구도가 갖춰졌다.

여기에 옥남의 딸 점순이(미나), 터주신 조봉대(안영미), 비둘기 구 선생(안길강), 박 신선(김민규), 오 선녀(황영희) 등 웹툰 속 톡톡 튀는 조연까지 실사화해 눈길을 끌었다.

아울러 ‘계룡선녀전’ 역시 일부 사전제작을 선택했다. 점순이가 호랑이 또는 고양이로 변하는 모습, 고두심과 문채원이 교차하는 모습 등을 컴퓨터그래픽(CG)으로 구현하기 위해서는 사전제작이 필수였다고 제작진은 설명했다.

‘계룡선녀전’ 김건홍 책임프로듀서(CP)는 12일 “많은 CG 작업을 위해 사전제작이 필수적이었다. 드라마의 수준을 높이기 위해 상당 부분 사전제작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렇듯 누구에게나 친숙한 설화를 바탕으로 로맨스와 삼각관계, 볼거리 많은 판타지를 고루 섞은 ‘계룡선녀전’ 역시 ‘백일의 낭군님’ 못지않은 성적을 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김 CP는 퓨전 사극의 인기에 대해서는 “과거와 현재와의 배경의 차이를 통해 시청자에게 다양한 화면을 보여주고 스토리에도 변주를 줄 수 있다는 장점, 미술적인 효과를 통해 재미를 줄 수 있는 요소가 다양하다는 장점이 있어 제작자들도 퓨전 사극을 선택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