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나이지리아 식량증산 돕는다
경북도, 나이지리아 식량증산 돕는다
  • 김상만
  • 승인 2018.11.13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코테재단 요청 받고
새마을운동 보급 계획
경북도는 아프리카 최대 재벌인 단코테 재단(Dangote Group)과 협력사업으로 나이지리아의 빈곤퇴치를 위한 식량증산(Rice)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해 새마을운동을 대대적으로 보급하기로 했다.

최근, 경북도는 나이지리아 단코테 그룹으로부터 식량증산 프로젝트에 참여해 달라는 제의를 받았다.

단코테 재단은 시장가치 123억 달러에 달하는 아프리카 최고의 건축자재 생산업체인 단코테 시멘트(Dangote Cement Plc)를 비롯해 최근에는 쌀과 설탕, 유제품 등 농업분야와 석유화학, 에너지 분야에 까지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아프리카 최대의 기업이다.

전 세계 흑인 중에 최고 부자로 알려져 있는 그룹의 회장이자 CEO인 알리코 단코테(Aliko Dangote)는 2018년 포브스의 세계 최고 부자 리스트에 따르면, 그의 재산규모를 원화로 환산하면 약 15조 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아프리카 1위, 세계 100위권 안의 부자에 포함된다.

또한, 단코테는 2014년 미국 타임지에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단코테 그룹은 나이지리아 국민들의 빈곤문제를 해결을 위해 한국의 통일벼 등 다수확 품종 개발과 가난극복의 롤 모델인 새마을운동에 많은 관심을 표명하고, 지난 11월 2일 경북도에 재단 대리인을 파견했다.

나이지리아 국립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한 해 동안 나이지리아는 쌀 210만톤을 비롯해 식량수입에 모두 27억 달러를 지출했다.

단코테 그룹은 자국민들의 식량자급을 위해, 2015년부터 쌀 농사를 시작해 2018년 현재 25만톤을 수확하였고, 2025년까지 연 300만톤 생산을 목표에 두고 있으며 0.5ha∼1ha의 농지를 소유하고 있는 소농들에게 다품종 벼종자 개발·보급을 준비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경북도는 나이지리아 국민들이 선호하는 쌀 품종(long grain rice)보급과 국민의식개혁 운동인 새마을 정신을 전파하기 위해 농업기술원, 새마을세계화재단의 전문가로 T/F팀을 구성하고, 빠른 시일 내에 단코테 재단과 MOU를 체결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해 나갈 계획이다.

김상만기자 ksm@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