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임당유적 전시관' 건립
경산 '임당유적 전시관' 건립
  • 승인 2018.11.1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 '적정사업' 선정
부적리 고분군 발굴조사

경산시(시장 최영조)는 '경산 임당유적 전시관'건립사업이 문화체육관광부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에서 '적정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로써 경산시는 유적 전시관 건립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전평가 제도는 과거 박물관 건립을 추진하면서 전문 인력이나 전시유물에 대한 대책 없이 무분별하게 건립돼 부실 운영되는 사례가 많아 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도입한 것이다. 
경산시는 고대 압독국의 중심 유적인 사적 제516호 경산 임당동과 조영동고분군에서 발굴된 1천700 여기의 고분과 2만8천여 점의 출토유물, 200여 개체의 인골자료, 수 천 개체의 동물·생선, 어패류 등 희귀하고 다양한 문화유산을 연구·보존·전시·활용할 수 있는 유적전시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유적전시관은 임당동고분군 인근 임당동 632번지 일원에 연면적 5천㎡ 규모로 상설전시실, 특별전시실, 수장고 등을 갖출 예정이다.
최근 발굴된 임당 1호분, 대동 57-1번지 유적, 부적리고분군 등에서 출토된 유물을 확보, 전시한다는 방안이다.
또 임당유적만이 가지고 있는 독창적이고 풍부한 문화유산을 전시에 활용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압독국 문화유산 연구활용 프로젝트'를 추진할 예정이다.
경산시 관계자는 "유적전시관 건립에 필요한 예산 198억 원 중 국비 99억 원 확보를 위해 앞으로 문화재청과 긴밀히 협의할 계획"이라면서 "전시에 필요한 유물확보를 위해 국립대구박물관, 영남대학교박물관 등과도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대억기자 cde@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